네트워크뉴스

뒤로가기
제목

마포구 유동균구청장 노고산동 민간임대주택 코리빙 원안가결 신촌역 서강대 연세대 국민의소리TV 피폴TV 한국신문방송인클럽

작성자 (ip:)

작성일 2019-10-30

조회 615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노고산동 56-74번지 일대에 총 169세대의 민간임대주택 건설 사업이 가능하도록 신촌지구일대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원안가결’ 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7일 개최된 제5차 마포구 도시계획위원회는 노고산동 56-74번지 일원의 주거복합 건축계획 수립을 위해 기존에 결정된 공동개발(지정) 사항을 해제하고 사업하려는 필지를 일단의 대지로 하여 건축물을 건축할 수 있도록 노고산동 56-74번지 외 2필지를 공동개발(지정)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이곳에는 2022년 공동주택 148세대, 오피스텔 21세대, 근린생활시설, 주민편의시설 등을 갖춘 총 169세대의 민간임대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노고산동 56-74번지 일대는 신촌역 및 서강대역과 인접하여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서강대와 연세대 등 대학교가 밀집한 지역으로 젊은층의 주택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코리빙(co-living)은 공동 주거, 공유 주거와 같이 가족이 아닌 사람들이 모여 사는 거주 개념을 뜻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일반적인 임대주택이나 셰어하우스와 같은 단순한 주거 공간이 아닌 ‘다양한 취향의 개인 커뮤니티’라는 콘셉트에 따라 도서관, 주방, 작업실 등의 커뮤니티 공유 공간을 포함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